FC2ブログ

スポンサーサイト

上記の広告は1ヶ月以上更新のないブログに表示されています。
新しい記事を書く事で広告が消せます。
[ --/--/-- --:-- ] スポンサー広告 | TB(-) | CM(-)

応答せよ1997 16話 첫사랑이 이루어지지 않는 이유/初恋が叶わない理由

 
 199716 (1) 199716 (2)
첫사랑.. 저마다의 첫사랑이 아름다운 이유는
첫사랑의 그가 아름다웠기 때문만은 아니다.

初恋・・れぞれの初恋が美しいのは
初恋の相手が美しかったからだけではない

그 첫사랑의 시절엔 영악하지 못한 젊음이 있었고 지독할 만큼 순수한 내가 있었고
주체할 수 없이 뜨거운 당신이 있었기 때문일 것이다.

その初恋の時期には世間ずれしていない若さがあり、
バカがつくほど純粋な自分がいたからであり、
どうしようもない程熱い君がいたからだろう

그리고 다시는..
そして二度と・・

다시는 그 젊고 순수한 열정의 시질로 돌아갈 수 없다는 것을
이미 알고 있기 때문일 것이다.

二度とはその若く純粋な情熱の時代に戻ることができないことを
知っているからだろう

199716 (3)
첫사랑은 무모하다.
初恋は無謀だ

199716 (5) 199716 (4)
영악한 계산 없이 순수한 열정만으로 던져버리고는 결국 실패한다.
よこしまな計算なしに、純粋な情熱だけで体当たりし結局は失敗する

하지만 그래서 극적이다.
だがそれゆえに劇的だ


다시는 가져 볼 수 없는 체운과 감정들로 얽혀진 무모한 이야기들.
二度と得ることのできない体温と感情が絡み合った無謀な物語

첫사랑은 그래서 내 생에 가장 극적인 드라마다.
だから初恋は人生で最もドラマチックなのだ

그리하여 실패해도 좋다
失敗してもいい

희극보다 비극적인 결말이 오래 남는 법이며 그리하여 실패한 첫사랑의
비극적 드라마 한편쯤 내 삶 한자락에 남겨 두는 것도 폼 나는 일이다.

喜劇より悲劇的な結末の方がずっと心に残るものであり、そして失敗に終わった初恋の
悲劇的なドラマ1本ぐらいは自分の人生の一幕に残しておくことも素敵なことだ


199716 (6)
첫사라은 시절이다.
初恋はひとつの時代だ

흘러가면 그뿐이다.
過ぎてしまえばそれまでだ

199716 (7)
이제 맞게 되는 새로운 시절엔 새로운 사랑에게 기회를 주어야 한다.
これから直面する新しい時代には新しい恋に機会を与えなければならない
 
첫사랑의 체온과 순수함은 아닐지라도 그 상처로 인해 조금쯤 자라고
성숙해진 어른의 사랑을 기다려야 한다.

初恋の体温と純情さはないとしても、その傷によって少しは成長し
成熟した大人の恋を待たなければならない


199716 (8)
기다리는 사람만이 사랑을 꿈 꿀 수 있다.
待っている人だけが恋を夢見ることができる
 

199716 (9) 199716 (10)
19971601.jpg 19970602.jpg
그리고 기다리는 사람만이 또 한번 찾아온 사랑 앞에
기적처럼을 그를 알아볼 수 있다.

そして待っている人だけが、再び訪れた恋に奇跡的に気付くことができる
 

199716 (13)
로맨스가 지나면 생활이 온다.
ロマンスが過ぎれば生活になる

순수함은 때묻어가고 열정은 얼어붙어가며 젊음은 영악함으로 나이 들어간다.
純情さは薄汚れていき、情熱は凍り付き、若さはずる賢さになっていく


199716 (14)
그리하여 순수했던 첫사랑은 이제 고단하고 지난한 일상이 된다.
そうして純粋だった初恋は、辛く厄介な日常になる
 
마치 첫사랑은 이루어지지 않는 것처럼 보이는 이유다.
あたかも初恋は叶わないかのように見える理由だ

누구도 성공한 첫사랑의 로맨스는 이야기하지 않으니까.
誰も成功した初恋のロマンスは話さないからだ

그리하여, 성공해도 좋다.
成功したって悪くない

비록 내 삶에 가슴 시린 비극적 드라마는 없지만 세상 그 어떤 오래된 스웨터보다도
편안한 익숙함이 있고, 익숙함이 지루할 때쯤 다시 꺼내 볼 수 있는 설레임이 있다.

自分の人生に切ない悲劇的なドラマはないけど、どんな着古したセーターよりも
親しみがあり、慣れに飽きた頃に引っ張っり出すことができるドキドキがある
 

199716 (16) 199716 (17)

199716 (22) 199716 (23)
코찔찔이 소꿉친구에서 첫사랑으로, 연인으로,
그리고 이렇게 남편과 아내로 만나기까지
우린 같은 시대를 지나 같은 추억을 공유하며 함께 나이 들어가고 있다.

鼻たれ小僧が幼なじみから初恋に、恋人に、
そしてこうして夫と妻になるまで、
僕たちは同じ時代を過ごし、同じ思い出を共有し、共に年を重ねている



199716 (20) 199716 (21)
익숙한 설레임.. 좋다.
慣れ親しんだドキドキ・・・いいものだ


199716 (24)
뜨겁고 순수했던, 그래서 시리도록 그리운 그 시절..
 熱く、純粋だった、そして痛いほど恋しいあの頃・・


199716 (25)
들리는가..
聞こえるか・・

들린다면 응답하라, 나의 90년대여.
聞こえるなら応答せよ、俺の90年代よ
 

スポンサーサイト
コメントの投稿












管理者にだけ表示を許可する


上記広告は1ヶ月以上更新のないブログに表示されています。新しい記事を書くことで広告を消せます。